Under Construction

블로그가 하나 필요해서 그간 미루던 워드프레스 설치를 감행했습니다.

GitHub에 Jekyll을 깔아서 써도 좋다는 조언에 혹했으나 갈아엎는 작업이 너무 즐거워 보여서 (농담이 아니라 GitHub의 Pages가 가진 한계 안에서 최대한 꾸미는 도전 자체가 게임으로 의미가 있음) 글쓰기에 집중하기 힘들 것 같아 안이한 선택으로 달리는 중입니다.

그래도 언젠가 Understanding LSTM Networks 같은 힙한 스타일로 블로깅을 할 날이 올거라고 믿습니다. Hakyll에 다른 모듈들 다닥다닥 붙여서 깔끔하게 긴 글을 쓰는 그런 날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