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락으로 개선되는 애어비앤비 경험

외국에서 에어비앤비를 쓰다보면 종종 호스트가 와서 전달하거나 열쇠를 우편함에 넣어놓는다던가 하는 방법을 쓰는데 호스트를 만나려면 새벽시간에 도착하는 경우나 종종 호스트가 늦는 경우가 있어 불편하고 후자는 후자대로 보안이 좀 찜찜한 것이 사실이다.

열쇠의 관리가 허술 할 때 도난품이나 기타 문제로 싸우게 될 가능성도 있고 지금까지는 괜찮았지만 언제 트러블에 휘말려서 골치아프게 될지 모르는 일이다.

얼마 전 이용한 호스트는 스마트락을 설치한 집이었는데 나에게 3일간만 이용 할 수 있는 6자리 핀번호를 발급해주었다. 중국제 핀번호 입력형 스마트락이었는데 알아보니 여러 채의 물건을 굴리면서 게스트가 올때면 원격으로 기간제 핀번호를 발급하고, 청소대행 업체의 사람에게도 별도의 핀번호를 발급해준다고 한다.

개념 자체는 요즘 호텔들에서 실시하고 있는 리셉션을 거치지 않고 핸드폰 앱을 키삼아 숙실로 직행하는 것과 유사하다. 사실 앱이 필요가 없으니 오히려 더 간편한 느낌.

스마트락의 초기 투자비용이 좀 있지만 요즘은 방 3개짜리 아파트의 각 방마다 설치하여 3건의 호스트를 하는 경우도 있다고 한다. 실제 내가 사는 중국의 룸쉐어 아파트도 비슷한 방식. (아파트의 철문은 3개 방의 핀번호로 열 수 있고 각 방문은 자기만의 핀번호를 쓴다. 스마트락 API를 이용하여 무선랜으로 제어하고 렌트업체 자체 관리프로그램을 사용)

아직까진 우편함에 열쇠를 넣어두는 경우가 많지만 단기이용자 입장에선 스마트락만큼 편한게 없으므로 렌트업 위주로 조금씩 파이를 늘려나가지 않을까 하는 생각. 단 맨 처음 소개한 August 같은 스마트락은 쓸모가 없을 듯.

아무래도 폰으로 앱을 구동하고 락을 연다는게 너무 번거롭다. 청소대행업체에 연동하는 문제도 있고 시장의 니즈는 핀번호 입력이 가능한 스마트락이 되지 않을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