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락으로 개선되는 애어비앤비 경험

외국에서 에어비앤비를 쓰다보면 종종 호스트가 와서 전달하거나 열쇠를 우편함에 넣어놓는다던가 하는 방법을 쓰는데 호스트를 만나려면 새벽시간에 도착하는 경우나 종종 호스트가 늦는 경우가 있어 불편하고 후자는 후자대로 보안이 좀 찜찜한 것이 사실이다.

열쇠의 관리가 허술 할 때 도난품이나 기타 문제로 싸우게 될 가능성도 있고 지금까지는 괜찮았지만 언제 트러블에 휘말려서 골치아프게 될지 모르는 일이다.

얼마 전 이용한 호스트는 스마트락을 설치한 집이었는데 나에게 3일간만 이용 할 수 있는 6자리 핀번호를 발급해주었다. 중국제 핀번호 입력형 스마트락이었는데 알아보니 여러 채의 물건을 굴리면서 게스트가 올때면 원격으로 기간제 핀번호를 발급하고, 청소대행 업체의 사람에게도 별도의 핀번호를 발급해준다고 한다.

개념 자체는 요즘 호텔들에서 실시하고 있는 리셉션을 거치지 않고 핸드폰 앱을 키삼아 숙실로 직행하는 것과 유사하다. 사실 앱이 필요가 없으니 오히려 더 간편한 느낌.

스마트락의 초기 투자비용이 좀 있지만 요즘은 방 3개짜리 아파트의 각 방마다 설치하여 3건의 호스트를 하는 경우도 있다고 한다. 실제 내가 사는 중국의 룸쉐어 아파트도 비슷한 방식. (아파트의 철문은 3개 방의 핀번호로 열 수 있고 각 방문은 자기만의 핀번호를 쓴다. 스마트락 API를 이용하여 무선랜으로 제어하고 렌트업체 자체 관리프로그램을 사용)

아직까진 우편함에 열쇠를 넣어두는 경우가 많지만 단기이용자 입장에선 스마트락만큼 편한게 없으므로 렌트업 위주로 조금씩 파이를 늘려나가지 않을까 하는 생각. 단 맨 처음 소개한 August 같은 스마트락은 쓸모가 없을 듯.

아무래도 폰으로 앱을 구동하고 락을 연다는게 너무 번거롭다. 청소대행업체에 연동하는 문제도 있고 시장의 니즈는 핀번호 입력이 가능한 스마트락이 되지 않을지.

블로그를 시작하면서

이전부터 조금 길게 글을 쓰고 싶다는 욕구는 계속 있었는데 어느새 쌓이고 쌓여서 이대로 간다면 책으로 써도 되지 않을까? 싶은 수준이 되었습니다.

이전에는 트위터에 생각나는대로 적어두고 언젠가 마이그레이션용 데이타를 받아서 정리하면 되지 않나 하는 막연한 생각을 가지고 있었으나 2016년 중순 트위터가 정보 공유의 공간으로 완전히 의미를 상실한 지금이라도 블로그 형태로 자료를 정리할 필요를 느껴서…

말하자면 에버노트에 생각을 정리하는건 좋지만 정작 에버노트에 길게 글을 써도 봐줄 사람이 없다는 문제를 해결할 필요가 생긴 셈입니다. 나중에 피드백에 대한 주제를 작성 할 때 좀 더 자세하게 쓰고 싶은 주제인데 굳이 댓글 같은 의견 상호교환이 없더라도 길게 쓴 글을 자신이 다시 되읽는 셀프-피드백의 과정이 해답을 찾는데 도움이 된다고 생각한 점이 제일 크고요.

대부분의 글은 트위터에 짧게 적은 말들의 부연 비슷한 느낌이 될 가능성이 큽니다. 트위터가 망해가는(😭😭😭) 플랫폼이라고 해도 여전히 아무말 하기에는 좋은 동네라 의견이 있다면 그쪽으로 부탁드립니다.

Under Construction

블로그가 하나 필요해서 그간 미루던 워드프레스 설치를 감행했습니다.

GitHub에 Jekyll을 깔아서 써도 좋다는 조언에 혹했으나 갈아엎는 작업이 너무 즐거워 보여서 (농담이 아니라 GitHub의 Pages가 가진 한계 안에서 최대한 꾸미는 도전 자체가 게임으로 의미가 있음) 글쓰기에 집중하기 힘들 것 같아 안이한 선택으로 달리는 중입니다.

그래도 언젠가 Understanding LSTM Networks 같은 힙한 스타일로 블로깅을 할 날이 올거라고 믿습니다. Hakyll에 다른 모듈들 다닥다닥 붙여서 깔끔하게 긴 글을 쓰는 그런 날이…